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강물, 강화도 농업용수공급사업 준공
기사입력  2021/11/18 [17:37]   김남현

 

한강물, 강화도 농업용수공급사업 준공

김포에서 교동까지 60km 물길연결 마무리

  © 남도매일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사장 김인식)은 18일 배준영 국회의원,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회 의장, 지역농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화군민의 숙원사업인 강화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강화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은 2014년과 2015년 2년에 걸친 가뭄을 겪으면서 강화군의 가뭄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시작된 국내 최초 수계연결 사업이다.

 

저류지 1개소, 양수장 3개소를 비롯하여 송수관로 24km 설치에 2017년부터 2021년까지 국비 약 464억원이 투입되었으며 준공 후 김포 신곡양수장에서 시작하여 포내천을 거쳐 강화 교동면까지 60km 구간을 통해 강화 북부 680ha 농지에 한강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사업 준공에 따라 강화도는 2020년 준공된 강화 남부지역 한강물 공급사업 및 2018년 준공된 삼산, 교동면 농업용수 공급사업 등 기존 용수공급 사업과 함께 강화 전 지역이 가뭄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

 

한강물 농업용수 공급사업으로 불리는 이 사업은 바다로 흘러가는 하천수를 활용, 강화도의 거의 모든 저수지와 용배수로, 하천을 한강물로 채워 나감으로써 강화농업에 일대 전환을 이루는 역사적인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농어촌공사와 강화군은 기후위기에 대응한 강화지역 농촌용수확보 로드맵을 구축, 한강물을 강화로 바로 끌어오는 가현지구 농촌용수 체계개편사업을 추진 중인데, 이는 논 농업용수 외에 밭기반, 하천, 유지, 환경용수 공급 등 농촌용수 기능을 다각화하는 사업이다.

 

김인식 사장은 “한강물 농업용수 공급사업 준공 이후에도 배수개선, 수질개선, 방조제 개보수, 공공하수처리 사업 등을 통해 강화군의 농업생산기반시설 고도화를 이루어 나가겠다”라고 준공식 소감을 밝혔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