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회재 의원 "5살짜리 아이가 3년간 주택 19건, 21억원어치 구입...편법증여 전수조사해야"
기사입력  2021/10/31 [16:13]   김남현

 

김회재 의원 "5살짜리 아이가 3년간 주택 19건, 21억원어치 구입...편법증여 전수조사해야"

3년동안 주택 2건 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도 222명..주택 723건 1,147억원 구입

미성년자 주택구입 상위 10명은 주택구입 133건...구입액 170억원

"비정상적 투기행위...편법증여 등 법령 위반 있었는지 전수조사해야"

  © 남도매일

 

최근 3년간 주택을 2건 이상 구입한 미성년자가 2백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애 출발선을 다주택자로 시작한다는 의미이다.

 

상위 10명이 구입한 주택은 133건, 주택 구입액은 170억원에 달했다.

 

5살짜리 아이가 3년동안 주택 19건, 21억원어치를 구입한 사례도 발견됐다.

 

미성년자들의 주택 구입에 사용된 자금 출처를 조사하여 편법증여 등 법령 위반 여부를 밝혀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주택 매수’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2021년 10월 현재까지 주택을 2건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는 222명으로 나타났다.

 

주택을 2건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들은 총 1,147억원을 주택 구입에 사용했다. 주택구입건수는 723건에 달했다.

 

미성년자 주택구입건수 상위 10명이 구입한 주택은 133건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명이 주택구입에 사용한 금액은 170억 2천만원으로 분석됐다.

 

주택을 가장 많이 구입한 미성년자는 9살로, 주택 20건을 22억 5천만원에 구입했다.

 

5살인데 주택 구입건수가 19건, 주택구입액이 20억 7천만원에 달하는 경우도 존재했다.

 

이외 11살인데 주택 구입건수가 17건(구입액 20억원), 16살인데 13건(12억 8천만원)의 주택을 구입하는 등 주택을 10건 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도 다수 있었다.

 

김회재 의원은 “9살이 주택 20건, 5살이 주택 19건을 구입하는 것은 매우 비정상적인 투기행위”라며 “편법증여 등 법령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