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경찰, 행적을 감춘 보이스피싱 피해자 발견 피해 예방
기사입력  2020/09/25 [14:18]   김남현

 

보성경찰, 행적을 감춘 보이스피싱 피해자 발견 피해 예방

 

보성경찰서(서장 박임규)는 9월 16일 보이스피싱 범인에게 속아 현금 2,500만원을 인출하여보성읍 소재 모텔에 투숙중인 A씨(여, 72세)를 CCTV 분석으로동선추적 발견 피해를 예방하였다.

 

A씨는 지난 16일 경찰서 과장을 사칭한 범인으로부터 “범죄자들이 계좌에서 돈을 인출할 예정이니 은행에서 돈을 찾아 가까운 모텔로 가 있으면 범인들을 체포한 후 돈을 돌려주겠다”라는전화통화에 속아 소구입 자금 항목으로 은행에서 돈을 인출하여근처 모텔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었다.

 

보성경찰은 은행으로부터 현금다액인출자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여 대상자가 계속하여 다른 사람과 통화중인점 등을 들어 보이스피싱 피해로 판단, 신속히 관제센터 CCTV 등으로A씨의 동선을 분석하여 모텔에 투숙중인 A씨를 발견하여 이를 제지한 것이다.

 

같은 날 보성경찰은 겸백면 소재에서 검찰청 직원으로 사칭한 범인으로부터 통장이 도용되었다는 말에 속아 은행에 현금을 찾으러 가는 B씨(여, 77세)를 외근 근무중 발견하고 수상히 여겨 이를 제지 또 한건의 피해를 예방한 바가 있다

 

박임규 서장은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는 불특정 다수인에게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져 피해 예방이 중요하다. 경찰 자체적인노력과 금융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보이스피싱을 뿌리 뽑는데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