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행정·자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지역사회 감염 우려...27일 60대 부부, 접촉자 등 4명 코로나19 확진
기사입력  2020/06/28 [15:28]   김남현

 

광주 지역사회 감염 우려...27일 60대 부부, 접촉자 등 4명 코로나19 확진
감염경로 불투명, 타 시·도 동선 등 역 추적 조사
확진자 동선에 병원·음식점 등 포함 “신속한 신고·검사를”

  © 남도매일

 

광주에서 지난 27일에만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확진자들의 주요 동선에 대중이용시설들이 포함돼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8일 오후 광주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지난 27일 광주에서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며 “광주 34번과 35번은 조선대병원에, 36번과 37번은 빛고을전남대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광주 34번과 35번 확진자는 부부다. 34번 확진자는 24일부터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었고, 26일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스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해 검사를 받았다.

 

34번 확진자의 남편인 35번 확진자는 27일 오전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두 사람은 27일 오후 3시경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파악된 34번 접촉자는 12명으로 모두 음성이 나왔고, 자가격리 중이다.

 

35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10명으로 4명은 음성이 나왔고, 6명은 검사 중이다.

 

27일 저녁엔 34번 확진자의 접촉자 두 사람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36번 확진자는 34번 확진자가 23일 방문한 광륵사 스님이다. 36번 확진자는 27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또 34번 확진자의 지인인 서구 거주 60대 여성도 27일 오후 서구보건소의 자택 방문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6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4명이 파악됐고, 이 중 1명은 음성, 나머지 3명은 검사 중이다. 36번 확진자가 속한 절을 방문한 신도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 중이다.

 

37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11명으로, 1명은 음성이 나왔고, 10명은 검사 중이다.

 

광주시는 추가 확진자 4명에 대해 자택 및 이동 동선에 대한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역학조사팀은 확진자 진술, CCTV, 신용카드, 휴대폰 GPS 내역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확진자들은 모두 60대이고, 이동 동선 중 병원과 음식점, 대중목욕탕, 사찰 등 불특정 다수가 모이고, 밀폐된 공간 등이 포함돼 있어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확진 사례가 지역사회 감염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는 지난 2월 신천지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이후엔 사실상 해외유입 관련 감염자가 주를 이뤘다.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통해 3월 이후론 2차, 3차 감염이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21일 전북 전주의 한 식당에서 타 지역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북구 거주 20대 남성이 33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지역사회 감염을 통한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는 모습이다.

 

34번 확진자의 경우 27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전남 21번 확진자(목포 거주)와 자매 관계로, 21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실시했다.

 

두 사람은 지난 23일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광주시는 이로부터 두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로를 역추적하고 있다.

 

다만, 아직까진 두 사람 모두 타 시·도에 다녀오지 않았다고 진술해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것인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조사팀은 환자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폰 GPS 조사 등을 질병관리본부에 의뢰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막기 위해 확진자의 이동 동선 및 접촉자 파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확인된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파악되지 않은 접촉자들이 있어 재난문자와 언론보도,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리고 있다”며 “확진자들과 동선이 겹치는 분들은 신속히 관할 보건소에 신고하고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시장은 특히 “코로나19이 2차 대유행이 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서울, 대전 등 전국적으로 바이러스 감염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광주도 이런 상황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 종교모임과 사적 교류 등을 통해 코로나19가 계속 전파되고 있는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는 외출시 실내외 구분 없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손씻기와 생활속 거리두기를 실천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거듭 호소했다.

 

한편, 광주시가 확보하고 있는 국가격리병상은 전남대병원 7개, 조선대병원 10개로 총 17개다. 이 중 전남대병원에 1명, 조선대병원에 2명이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빛고을전남대병원은 45개 병상(음압병상 8개)이 확보돼 있고, 이곳엔 확진자 2명과 전남 확진자 1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국가격리병상은 14개, 빛고을전남대병원 병상은 총 42개가 가용한 상황이다.

 

시는 해외입국자 및 접촉자 격리시설로 광주소방학교 생활관 1곳을 운영 중이고, 총 66실 중 43실을 사용 중이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