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 안전영농을 위한 용수개발, 배수개선에 1,674억원 투입
기사입력  2020/06/17 [11:58]   김남현

 

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 안전영농을 위한 용수개발, 배수개선에 1,674억원 투입

나주 신북지구 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 신안 팔금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무안 복용ㆍ진도 고군지구 배수개선 등 총 12지구 재해예방 위한 1,674억원 투입

  © 남도매일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박종호)는 지역의 원활한 영농지원과 재해예방을 위해 농촌용수사업과 배수개선사업 등을 총 12지구 사업비 1,674억원을 투입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사는 나주-영암을 잇는 신북지구(총사업비 490억원)가 지역·수계 간 여유수자원을 배분·활용하는 ‘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사업’ 기본조사 지구로 선정되었으며, 신안 팔금지구(신안군 팔금면 일원)에는 가뭄해소를 위해 저수지, 양수장 등 수리시설을 설치하는 238억원 규모의 ‘농촌용수개발사업’을 신규 착수한다고 밝혔다.

 

또한, 상습적인 침수피해를 해소하기 위한 배수개선사업은 △강진 삼신(강진군 군동면 일원(84억원)), △영광 설도(영광군 염산면 일원(48억원)), △진도 의신(진도군 의신면 일원 (84억원)), △진도 고군(진도군 고군면, 군내면 일원(150억원)), △영암 구산(영암군 시종면 일원(67억원)), △무안 복용(무안군 몽탄면 일원(173억원))지구가 신규 착수로 선정되었다.

 

광주 연산, 신안 산두, 고흥 신양, 광양 오사지구 등 4개 지구(총사업비 340억원)는 올해 기본계획수립을진행하여 ‘21년 착수를 목표로 추진한다.

 

박종호본부장은 “지역 국회의원,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가뭄지역 및 상습 침수지역 주민들의숙원사업을 해결할 수 있게되었다”며 “농경지 침수피해 등 재해예방과 영농편의 제공을 위해 철저히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