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육군포병학교 창설 70주년 기념행사'개최
기사입력  2019/10/15 [12:29]   김남현

 

'육군포병학교 창설 70주년 기념행사'개최

미래 합동화력운용 전략 및 체계 개발을 위한 화력발전세미나 개최

민태홍 화백 미술전시회, 한빛예술단 초청공연 등 문화예술행사 진행

포병 병과 학군장교 3父子, 전우애 발휘한 예비역 전문하사 등 미담

▲     © 남도매일

 

육군포병학교가 오는 10월 15일 창설 70주년을 맞는다. 창설 이래 최정예 화력전사를양성하고, 포병 병과의 발전을 선도해 온 포병학교는 다양한 세미나와 행사 등을 통해 7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 포병전력의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육군포병학교는 충남대학교 군사연구소와 함께 ‘미래 합동화력운용 전략과 체계 개발에 대한 과제 및 전망’에 대한 세미나를 오는 11월 26일 개최할 예정이다.

 

육군포병학교는 육군 비전 2030 구현을 위해 지난 2월, 포병 비전 2050을 제시하며 미래화력 중ㆍ장기 종합 발전계획 완성했다. 이후 포병 비전 2050 구현을 위해 외부 전문가들과의 협업으로 화력운용의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온 포병학교는 창설 70주년을 맞아 충남대학교와 함께 이번 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었다.

 

세미나에서는 미래 전장에서 승리를 좌우할 막강한 화력을 보유하기 위한 전략과 체계에 대한 다각적인 의견이 논의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미래 화력체계 발전을 위한 연구 및 토의도 지속적으로 시행하며 첨단화력센터로서의 역할도 강화할 예정이다.

 

10월 14일(월)에는 창설 70주년 기념식과 문화예술행사를 개최한다. 행사는 유관기관 대표자, 학교 및 인접부대 장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에 창설기념식, 오후에 민태홍 화백 미술전시회와 한빛예술단 공연으로 진행된다.

 

‘창설 70주년 기념식’은 학교 약사보고, 학교장 기념사, 유공자 표창수여, 포병 70년 영상시청 등으로 포병병과의 변천 과정과 학교의 역사를 돌아보고미래 포병전력의 발전방향과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10월 14일부터 19일까지‘민태홍 화백’은 포병학교 장병들을 위해 학교 역사관에 작품 30여점을 전시한다.

 

붓 대신 손, 못으로 긁어 추상화를 그리는 지두화의 대가인 민 화백은 흑백황적청의 한국 전통 오방색을 활용, 내면의 감성을 풍부하게 표현하여 2011ㆍ2012년 대한민국현대미술대전 대상, 미국 오바마 대통령 플래티넘상, 한ㆍ중 아트페스트 금상 등을 수상하는 등 한국, 미국, 중국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작가이다.

 

또한 유네스코 문화예술 홍보대사를 역임하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미국연방마약청에서 마약범죄와 싸우다순직한 단속요원들의 유가족을 위해 열린 전시회에 작품을 기부하여화제가 되기도 했다.

 

민 화백은 포병학교 창설 7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포병병과 장병들의 정서함양과 문화예술역량 강화에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민 화백의 부친 민경종 옹(88세)이 함께 참석하여 기념식 축사를 낭독하고 후배 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민경종 옹은 6ㆍ25전쟁 당시 학도병으로 참전하였고, 이후 1954년 공병 장교(갑종 103기)로 임관하였다가 대위로 예편했다.

 

울진ㆍ삼척 무장공비 침투사건 당시에는 예비군 중대장으로서는 최초로 무장공비1명을 사살하는전과를 올리는 등 일생을 국가를 위해 헌신해왔다.

 

세계 유일의 시각장애인 전문연주단인 ‘한빛예술단’은 오케스트라 공연, 뮤지컬 갈라 공연, 브라스 앙상블 공연을 통해 화력전사들의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만들 예정이다.

 

올해 창단 16년차인 한빛예술단은 장애를 극복하고 최고의 실력을갖춘 전문연주단으로 장병과 가족들에게 희망과 치유,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며 큰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설 70주년을 맞은 육군포병학교에는 화제의 인물들도 있다. 학교 행정부장으로 근무 중인 아버지 황의석 대령과 포병장교의 길을 같이 걷고 있는 5포병여단 황병권 중위, 2포병여단 황도연 소위가 주인공이다.

 

황 중위와 황 소위는 아버지의 군 생활을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하며 아버지에 대한존경심을 가졌고, 군과 포병 병과에 대한 동경심을 키워왔다.

 

두 아들은 학군장교인황의석 대령의 뒤를 이어 차례로 학군장교로 임관했고, 망설임 없이 포병 병과를 선택했다.

 

황 대령은 “두 아들이 함께 군복을 입고조국을 지킨다는 것이 너무나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아버지로서, 또 선배로서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항상 자부심을 갖고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소위는 “초임 간부로서 궁금한 점이 생기면 아버지와형에게 노하우를 전수받기도 한다. 가족애를 넘어 전우애까지 생기면서 서로를 더 이해하고 격려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부대와 전우를 위해 자발적으로 행사 지원에 나선 변준수 예비역 전문하사도 눈길을 끈다. 변 예비역 전문하사는 2017년부터 육군포병학교 정훈병으로 근무하다 전문하사로 임관, 지난 8월 21일 전역했다.

 

그런데 학교 창설 70주년 행사를 앞두고자신이 근무했던 부서의 인원이 부족한 상황을 안타까워하다 전역 이후에도 창설 행사가 있는 일주일 간 사진촬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변 예비역 전문하사는 군 생활 동안에도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주변의 칭찬이 자자해 전문하사를 권유받았고, 임관이후에도 훌륭한 리더십과 모범적인 생활로 부대원들의 귀감이 되었다.

 

변 예비역 전문하사는 “군 생활 동안 항상 남을 먼저 배려하는 전우들의 모습을 보며배운 것이 많았다. 사회에서도 군과 포병병과의 활약을 항상 응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육군포병학교 창설 70주년 행사를 주관하는 임문균(소장) 학교장은 “포병 병과는 창군기부터 현재까지 국난극복과 국가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왔으며, 특히포병학교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육을 통해 우수한 포병 장병을 배출하여 병과 발전의 중심에 항상 서 있었다”며 “학교 창설 70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병과원들이더욱 단합하여 군과 병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육군포병학교는 이외에도 ‘70년 역사속의 포병’ 사진전, 장병 가족 초청 부대개방행사, 포병전우회ㆍ보훈가족 및 단체 초청행사, 지역주민 안보체험, 포병 발전기금 마련 바자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여 선배 전우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부대가 되도록 소통해나갈 계획이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