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시·공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대 허진 교수 개인전
기사입력  2019/06/12 [15:49]   김남현

 

전남대 허진 교수 개인전

'기억의 다중적 해석' 주제로 6월 12~30일 서울 통인화랑에서

남농 장손, 운림산방 화맥 5대손

▲     © 남도매일

 

전남대학교 허진 교수의 개인전이 6월 12~30일까지 서울 인사동 통인화랑에서 열린다.

 

‘기억의 다중적 해석’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회에서 허 교수는 작가의 다층적 기억을 인문학적 입장에서 재해석하면서 회화적으로 평면에 풀어낸다. 인간의 기억은 불확실성을 띠고 있다는 전제 아래서 기억의 축적이 곧 역사이며 또한 역사가 개인의 자의적 해석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점에 착안해 전시회를 기획했다.

 

특히 유목동물+인간-문명시리즈는 과학문명숭배에서 비롯된 폐해를 치유하고자 하는 환경 친화적 생태론을 기반으로 해 형상화한 연작들이다. 유목동물을 자유롭고 복잡하게 배치하는, 여러 이미지의 나열은 자연과의 상생과 조화를 강조하는 작가의 소망과 열정을 보여준다.

 

또한 31운동과 임정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이 두 사건의 촉발 연원인 동학농민혁명과 연관된 사실적 이미지들을 유목동물 연작 이미지에 무작위로 오버랩 시키면서 혁명적 분위기를 담은 시대적 단층을 드러내고, 유목적 근대성과 정착적 고루성을 중첩시켜 부조리한 역사를 은유하고 있다. 자연 파괴적 제국역사관과 외세 저항적 민중역사관이 혼재하는 이중길항적 역사에서 벗어나 보다 더 나은 대동적 세상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긍정적인 미래관을 이끌어내려는 작가의 의도가 엿보인다.

 

한국화의 선도적 역할을 한 남농의 장손으로 전남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허 교수는 그동안 29차례의 개인전과 460여회의 그룹·기획 전시에 참여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