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커뮤니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천지자원봉사단 목포지부, '제7회 담벼락 이야기'로 이웃사랑 실천
기사입력  2019/05/15 [11:50]   김남현

 

신천지자원봉사단 목포지부, '제7회 담벼락 이야기'로 이웃사랑 실천

'한반도 평화', '다툼 없는 평화로운 가정' 평화의 이야기 담아내...

▲     © 남도매일

 

신천지자원봉사단 목포지부가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해 이웃사랑 실천을 위한 ‘제7회 담벼락 이야기’를 진행했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이번 환경미화 '담벼락 이야기'는 지난 13일까지 일정을 마쳤다. 1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완성한 벽화는 ‘한반도 평화’와 ‘다툼 없는 평화로운 가정’을 모티브로 전쟁없는 평화세상과 가정의 중요성을 스토리로 담아냈다.

 

봉사자들은 3일간 보수작업을 시작으로 밑그림 그리기, 채색과 문구작업까지 꼼꼼하게 벽화를 마무리했다. 벽화에는 '행복한 우리가족, 사랑을 나눠요', 'happy family' 등의 글귀와 함께 평화를 알리는 무궁화와 태극기가 밝고 화사하게 그려져 안전과 평화의 의미를 전했다.

 

이번 '제7회 담벼락이야기'의 주인공은 5년 전 뇌졸증으로 쓰러져 섬에 계시는 할머님과 떨어져 홀로 목포시 동부로에 사는 임병춘(81) 어르신이다. 임 어르신은 "거동이 어려워 혼자있는 시간들이 많은데 하루하루 벽화완성을 위해 찾아오는 봉사자들이 말벗도 되어주고 너무 친절하고 좋다. 신천지자원봉사단들이 하는 일들을 다 칭찬해주고 싶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년째 딸과 함께 벽화봉사에 참여했다는 진은하(46) 씨는 "벽화 주제가 너무 좋았어요. 가정의 평화도 중요하지만 세계 평화가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전쟁은 생각하기도 싫잖아요?"라며 "앞으로 더 많은 자원봉사활동을 딸과 함께 해야겠어요. 이런 활동들을 통해 정말 많은걸 배웁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처음 자원봉사에 참석했다는 김지은(21) 씨는 "처음 담벼락을 봤을 때 상태가 너무 안 좋았어요. 여기 저기 고치고 벽을 칠하고 나니 너무 예뻐졌네요. 뿌듯하고 스스로가 대견해지네요"라며 다음 봉사에 또 참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동진 신천지자원봉사단 목포지부장은 “가정의 달이다. 내 가정이 소중한 만큼 내 이웃, 내 나라, 더 나아가서는 온 인류가 전쟁 없는 곳이 되어야한다. '제7회 담벼락 이야기'를 통해 가정의 소중함, 평화의 필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천지자원봉사단 목포지부는 환경미화 담벼락 이야기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건강닥터, 핑크 보자기(사랑의 반찬 나누기), 나라 사랑 평화 나눔 행사, 자연아 푸르자(거리정화 및 환경보호 활동) 등의 봉사활동을 수년째 실천해오며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