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봄 감자 파종하며 핀 웃음꽃
기사입력  2019/02/11 [14:18]   김남현

 

보성군, 봄 감자 파종하며 핀 웃음꽃

남도 들녘 봄을 준비하는 손길로 분주

▲     © 남도매일

 

보성군 회천면 율포리 들녘에는 지난 8일 봄 감자 파종으로 농민들의 웃음꽃이 피었다.

 

겨우내 얼어있던 대지가 녹으면서 남도 들녘에 활력이 넘쳐나고 있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보성감자는 회천면과 득량만 일대에서 활발하게 재배되며, 온난한 해양성기후로 감자 재배에 최적지로 알려있다.

 

보성군 감자재배 면적은 약 1천 헥타르로 전남 40% 재배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