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경찰, 설 명절 맞이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 허용
기사입력  2019/01/24 [14:04]   김남현

 

광주경찰, 설 명절 맞이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 허용

서민경제 및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 광주시내 5개소(1,980미터 구간), 1. 26 ~ 2. 6 까지 2주간 한시적 운영

 

광주지방경찰청(청장 김규현)은 서민경제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말바우·양동·대인·송정5일·우산매일 등 전통시장 5개소 주변에 대해 1. 26〜2. 6(2주간)까지 한시적으로 주차를 허용하기로 하였다.

 

이번 한시적 주차 허용은 그 동안 자치단제 등의 전통시장 주차공간 확보 노력에도 불구, 여전히주차공간 부족으로 인한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설 명절 전·후에 실시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광주경찰에서는 주차허용 구간에서의 원활한 교통 소통과 안전 확보를 위해 상인회, 지자체와 합동으로 2시간 이상 장시간 주차, 2열주차, 허용구간·시간외 주차 등 주차질서 문란행위에 대해 경고 및 계도 활동을통해 주차질서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며, 이번 한시적 주차허용이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취지에서 추진되는만큼, 전통시장 상인 및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주차질서 확립의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명절 기간에도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 허용을 통해 평소보다 이용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