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행정·자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개호 의원, 농업·지역 예산 '두마리 토끼 잡기' 고군분투
기사입력  2018/12/11 [12:20]   김남현

 

이개호 의원, 농업·지역 예산 '두마리 토끼 잡기' 고군분투

농식품부 예산 지난해 대비 1600억원 증가, 민생농업분야 확대

지역현안 예산 13건 197.5억 순수증액 시켜

한국정원센터 조성, e-모빌리티 사업, 함평 해보~대동 국도개량, 축령산 모노레일 사업 등 각 지역 핵심사업 포함

 

2019년 국가예산 편성이 끝난 가운데 농식품부 소관 및 지역 현안 예산을 아우르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이개호 의원의 노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새벽 국회를 통과한 내년 정부예산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예산은 14조 6,596억 원으로 확정되었다. 이는 작년대비 1,600억 원 증가된 액수로써 국회심의 초반 쌀 변동직불금 3,242억 원이 불용 처리될 수 있다는 이유로 감액되는 악재를 맞았지만 끈질긴 설득으로 감액 분을 다른 농업분야로 복원시키는 것은 물론 115억 원을 추가 증액시키는 뚝심을 발휘했다.

 

이 장관은 증액사업 대부분을 농업생활 SOC, 정책자금지원, 밭작물 육성등 농민실생활 지원 분야에 투입 될 수 있도록 했다.

 

지역사업의 경우 신규편성 하거나 증액시킨 ‘순수증액’사업이 총 13건, 197.5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반영사업의 총사업비를 합치면 606.3억에 달하는 액수다.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각 국회의원이 평균적으로 2~3건 정도의 증액 성과를 거두면 대성공이라는 국회분위기를 고려하면 이개호의원의 이번 증액성과는 ‘예산대박’이자‘예산은 역시 이개호’라는 세간의 평가가 결코 무색하지 않은 결과다.

 

특히 이개호의원이 증액시킨 지역현안사업 리스트에는 각 군이 핵심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숙원사업들이 포함되어있어 ‘양과 질’을 고루 갖춘 예산 확보 성과라고 평가받고 있다.

 

담양군은 군 차원의 핵심사업인 ▲국립한국정원연구원 조성사업 타당성연구용역비 2억을 비롯하여 ▲국도 13호선 담양 무정면 오계지구 교차로 개선공사 1억이 신규 반영되었다.

 

함평군의 경우 ▲국도 24호선 함평~해보 국도시설개량 50억(국비총액 70억) ▲국도 23호선 나주 동강~함평 학교 국도시설개량 10억(국비총액 58억) ▲영산강 IV지구 대단위 농업개발사업 90억(국비총액 500억) 등 굵직한 SOC예산이 증액 되었다.

 

영광군은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e-모빌리티 엑스포 개최사업 등 관련사업 4건 33억 ▲군남 보건지소 신축 5.5억 ▲국도 제22호선 묘량면소재지 진출로 신설 1억을 증액 하거나 신규반영 했다.

 

장성군은 ▲축령산 모노레일 설치사업 2억 ▲삼서면 홍정지구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3억이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신규로 반영되었다.

 

이개호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서 농식품 관련 예산을 지키고 증액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여전히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말씀도 있다는 것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장관과 국회의원을 겸직하면서 두 배의 책임감과 기대를 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어느 한 곳 소홀함이 없도록 예산확보 및 사업발굴에 더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