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담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통식품의 메카 담양, 제82호 '대한민국 식품명인'에 박규완 명인 선정
기사입력  2018/12/04 [13:34]   박진완

 

전통식품의 메카 담양, 제82호 '대한민국 식품명인'에 박규완 명인 선정

▲     © 남도매일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2018 대한민국 식품명인’에 담양군 박규완(도시농부 대표)씨가 선정됐다.

 

대한민국 식품명인은 전통식품의 계승․발전 및 기능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농식품부 주관으로 매년 선정하는 제도로 올해 신규 선정된 대한민국 식품명인은 8개 시‧도 9명이다.

 

이번에 명인으로 선정된 박규완 명인의 가리구이는 정육을 다져 만드는 개량 떡갈비가 아닌 갈비살을 분쇄하거나 다지지 않고 일일이 잔칼질만을 넣어 만든 종가음식으로, 명인은 이를 유지하고 발전시켜 대한민국 식품명인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박규완 명인은 현재 농업회사법인 (주)도시농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100대 한식당,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래된 한식당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모 방송의 먹거리 검증 프로그램에서 오직 암소의 갈비살만을 사용하는 식당으로 밝혀지며 평소 박규완 명인의 뚝심과 소신을 증명하기도 했다.

 

박규완 명인은 “대한민국 식품명인으로서 자긍심과 긍지를 가지고 전통식품 발전과 지역사회 공헌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담양에는 전통식품의 메카답게 대한민국 식품명인 78명중 6명의 명인(유영군, 양대수, 박순애, 기순도, 안복자, 박규완 명인)이 천년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