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네시스 G70 ∙ 현대차 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기사입력  2018/11/29 [13:54]   김남현

 

제네시스 G70 ∙ 현대차 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제네시스 G70, ’16년 G90에 이은 제네시스 브랜드 역대 두 번째 최종 후보 등극

미국의 저명한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올해의 차에도 선정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베스트 톱 10에도 이름 올려

현대차 코나, 당사 최초로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 등극

 

제네시스 G70,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등극

▲     © 남도매일

 

제네시스 G70가 미국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n Car, Utility and Truck of the Year)’ 승용 부문 최종 후보(Finalist)에 올랐다.

 

‘2019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는 G70를 비롯해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 등 총 3개 모델이 올랐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16년에 발표한 ‘2017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G90가 선정된 이후 두 번째다.

 

2009년에는 현대차 제네시스(BH)가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으며 G70가 이번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할 경우 또 한번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게 되는 것이다.

 

통상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 만으로도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리면서 판매 증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7년 9월 국내 출시 후 지난 9월부터 북미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G7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26회째를 맞는 2019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의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4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2019 북미 올해의 차는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제네시스 G70,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와 ‘카앤드라이버’ 베스트 톱 10 동시 선정 쾌거

 

지난 27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모터트렌드’ 어워즈 시상식에서 제네시스 G70가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G70는 다른 19개의 쟁쟁한 경쟁 차량들을 제치고 올해 가장 돋보이는 자동차로 선정된 것이다.

 

모터트렌드(MotorTrend)는 미국의 저명한 자동차 전문지이다.

 

에드 로(Ed Loh) 모터트렌드 편집국장은 “G70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을 갖췄다”며 “G70는 안전, 기술, 고급감, 가격 등 모든 측면에서 사람들을 놀라고 즐겁게 하는 차”라며 G70의 올해의 차 선정 이유를 밝혔다.

 

제네시스를 비롯한 현대차, 기아차 등 현대차그룹에서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G70가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뿐만 아니라 한국 자동차 역사에 있어서도 매우 뜻 깊은 일이다.

 

이외에도 G70는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인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 베스트 톱 10에도 선정됐다.

 

에디 알터만(Eddie Alterman) 카엔드라이버 편집국장은 “이미 경쟁이 치열한 차급에 새롭게 진출한 차량이 두각을 나타내기는 매우 드문 일이지만 G70는 그것을 해냈다”며 “G70는 고급감, 성능, 효율성 등이 균형 있게 어우러져 있는 차”라며 G70 선정 이유를 밝혔다.

 

현대차 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등극

▲     © 남도매일

 

현대차 코나가 미국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n Car, Utility and Truck of the Year)’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Finalist)에 올랐다.

 

‘2019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는 현대차 코나를 비롯해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 총 3개 모델이 올랐다.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한국 브랜드 최초이다.

 

‘2015 북미 올해의 차’까지만 해도 승용차(Car)와 트럭(Truck) 등 2개 부문으로 발표했지만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해 ‘2016 북미 올해의 차’에서는 트럭 부문에 유틸리티(Utility)를 추가했으며 ‘2017 북미 올해의 차’부터는 각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한다.

 

한편 국내 완성차 중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BH), 2011년 현대차 쏘나타, 2012년 현대차 아반떼, 2015년 현대차 제네시스(DH), 2017년 제네시스 G90, 2018년 기아차 스팅어에 이어 제네시스 G70와 현대차 코나가 일곱번째이다.

 

지난 2018 북미 올해의 차는 승용 부문에서는 혼다 어코드가, 유틸리티 부문에서는 볼보 XC60가, 트럭 부문에서는 링컨 내비게이터가 선정됐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