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해해경청, '누리호'시험발사체 관련 해상통제 실시
기사입력  2018/11/28 [11:45]   김남현

 

서해해경청, '누리호'시험발사체 관련 해상통제 실시

28일 오후 고흥~거문도 해역… 해군 등과 협력 함정 헬기 동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이 28일 한국형 우주 발사체 시험발사와 관련, 전남 고흥 앞바다와 제주도 북방 거문도 인근 해역에 대한 해상통제에 들어갔다.

 

서해해경은 한국형 우주 로켓 ‘누리호’의 성공을 기원하고 로켓 항적구역 내를 항해하는 어선과 선박 등의 안전을 위해 이 같은 통제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해경은 로켓이 발사될 예정 시간을 전후한 이날 오후 1시50분부터 4시10분까지 발사장 인근 해상인 고흥 나로도 앞바다와 거문도에 이르는 해역의 해상 폭 24km에 대한 선박의 접근과 항행을 전면 통제한다.

 

해경은 이를 위해 해경 소속 경비함정 등 16척의 선박과 헬기 1대를 비롯, 해군과 남해어업관리단 및 고흥군의 관공선과 함정 등의 협조를 받아 통제준비에 들어갔다.

 

구자영 서해해경청장은 “우주 로켓의 성공은 한국이 미래 세계 일류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다”며 “누리호 시험발사의 성공 기원과 해양 안전을 위해 바다를 터전으로 생활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는 방향으로 통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