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해해경청, 낚시어선 불법 개조 선장 등 27명 검거
기사입력  2018/11/22 [11:57]   김남현

 

서해해경청, 낚시어선 불법 개조 선장 등 27명 검거

조타실 상부 개조로 복원력 상실 등 안전위해요소 대거 적발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은 “지난 9월부터 이달 16일까지 관내 낚시어선 불법 증·개축 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해 27건을 적발하고 2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낚시어선 불법 증·개축은 최근 늘어난 낚시객을 유치하기 위해 선미 갑판부를임의 개조하여 시설을 변경하고, 선박의 속도를 늘리기 위해 선저 부력부를불법 개조하는 식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이러한 경우 선체 상부가 높아져 바람에 취약해지고 무게가 늘어나면서 어선이 복원력을 상실, 해상에서 쉽게 전복될 수 있게 하는 등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지역별로는 여수(11건) 및 군산(11건)이 전체 약 80%정도를 차지했으며,목포(2건), 완도(2건), 부안(1건) 순이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금번 단속으로 불법행위의 근본적 원인을 해결하는것은 어렵지만 앞으로도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낚시어선업자의 안전의식을개선하고 조업 질서를 바로 잡아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나가겠다”며“낚시어선의 위법행위를 발견하면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