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해경, 완도수협위판장 앞 해상 익수자 구조
기사입력  2018/11/20 [10:37]   유병택

 

완도해경, 완도수협위판장 앞 해상 익수자 구조

▲     © 남도매일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영암)는 지난 19일 완도군 완도수협위판장 앞 해상에서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한 50대 익수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19일 밤 9시 32분경 완도군 완도수협위판장 앞 해상에서 미끄러져해상으로 추락한 이모씨(남, 58세)를 산책 중이던 박모씨가 목격하여 완도해경에 신고하였다.

 

이에 신고를 접수한 완도해경은 완도파출소 경찰관 및 해경구조대를 현장에 출동시키고, 신고 접수 5분여 만에 도착하여, 신고자와 119구급대에서 던진 구명환을 잡고 있던 이모씨를 구조 완료하였다.

 

한편, 완도군 신지면에 거주하는 익수자 이모씨는 완도수협위판장 앞 해상에 정박 중인 본인소유 선박에 올라가려다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구조 후 119구급대에 인계, 확인결과 저체온증을 호소해 완도소재병원으로 이송하였다.

 

김영암 서장은 “바닷가와 인접한 해안가에서 미끄러움 등 안전부주의로 해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어두운 밤에는 잘 보이지 않아 항상 안전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