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뇌출혈로 의식불명 판사…법원 도움 손길 이어져
전우진 광주지법 부장판사…수술후 3개월째 의식불명
기사입력  2014/01/21 [15:58]   최기휴 기자

뇌출혈로 투병 중인 법관 소식이 알려지면서 법원 내부에 도움의 손


길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전우진(40·사법연수원 27기) 광주지법 부장판사는 지난해 11월초 경기 수원


의 자택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


 



가족들이 다행히 전 부장판사를 병원으로 옮겨 더 큰 사고는 면했지만 그는 수술 후 3개월째 의식


이 불명한 상태에 있다.


 



전 부장판사의 가정형편이 넉넉치 않아 가족들이 장기입원으로 인한 병원비와 아이들의 양육비로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신속하고 정확한 일처리로 신망이 두터웠던 전 부장판사의 투병사실이 전해지자 연수원 동기


들은 각자 성의를 모아 위로를 표하는 등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의정부지법의 한 부장판사는 법원 내부게시판에 "전국의 선·후배, 동료 법관님들 모두에게 알려


져서 전우진 부장님의 쾌유를 비는 기원이 커진다면 전 부장님이 우리 곁으로 돌아올 날이 더 빨


라지지 않을까 하고 기대해본다"고 전 부장판사의 안타까운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