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인 적정 허리둘레…남 85㎝, 여 80㎝
기사입력  2013/12/05 [15:12]   최기휴 기자


체질량지수는 23㎏/㎡가 적정
단기간 과도한 체중감량은 건강에 치명적


비만과 관련해 30~70세 한국인의 적정 허리둘레는 남자 85㎝, 여자 80㎝ 등이라는 연구결과가 나


왔다.


 



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최한 '표본코호트DB를 활용한 2013년 시범연구 결과발표 학술 심포지엄


'에서 동국대 일산병원 오상우 교수는 허리둘레의 경우 추적기간이 짧아 사망과 직접 연관성에 대


한 분석은 할 수 없었지만 저체중과 고도비만 양쪽에서 사망위험이 높았다고 발표했다.


 



오교수는 또 대사증후군을 가진 고위험군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발생 위험이 뚜렷하게 높았고 대사증후군 발생의 주요 원인은 음주와 흡연이라고 설명했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의 경우 23㎏/㎡가 적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질량지수는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통상 서양인은 30이상, 아시아인은 25이상 등일 때 비만으로 판정된다


.


 



연구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은 다른 연구와 마찬가로 비만할수록 심혈관질환의 발생이 증가했다.


 



100만명이 넘는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남성에서 과체중·비만군에서 단기간에 체중 중등도감소(


체질량지수 5~10% 감소)가 일어날 때 허혈성 심질환의 위험이 감소되는 것도 확인됐다.


 



또 여성은 비만군에서 어느 정도 체중을 줄이면 허혈성 심질환의 위험이 감소되지만 중등도 또는


중증체중감소는 허혈성 심질환과 뇌졸중의 발생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살을 적당히 빼는 것은 좋지만 무리해서 체중감량을 하면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속설이 수치로 확인된 셈이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