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억짜리 바이올린 18만원에 팔릴뻔
절도범, 바이올린 소재에 대해 함구
기사입력  2011/03/06 [18:44]   뉴시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김민진(32)씨가 영국에서 5천원짜리 샌드위치를 사먹으려다 도둑맞았던 20억원짜리 바이올린을 절도범들이 18만원에 처분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런던의 한 샌드위치 가게에서 김씨의 `스트라디바리우스’ 바이올린을 훔친혐의로 기소된 존 모건(40)과 십대 공범 2명에 대한 재판에서 이들이 바이올린을 100파운드에 팔아치우려 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3일 보도했다.
김씨가 장기임대한 이 바이올린은 1698년에 제작돼 약 120만파운드(한화 약 21억4천만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도난 당시 검은 케이스에는 2개의 명품 활도 들어 있었다.
보험업체인 라크 인슈어런스 브로킹 그룹은 전세계에 450개밖에 남지 않은 이 귀한 바이올린을 찾고자 제보 포상금으로 1만5000파운드를 내걸었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 오전 런던 유스턴역으로 가던 중 첼리스트인 남자친구와 함께 샌드위치를 먹으러 잠시 가게에 들렀다.
김씨가 2.95파운드짜리 샌드위치를 먹으며 전화통화를 하는 사이, 모건의 공범들은 종업원들의 시선을 분산시켰고 몇분 뒤 모건이 바이올린 케이스를 들고 가게를 빠져나가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이튿날 모건 일당은 시내의 한 인터넷 카페에서 스트라디바리우스를 검색했고 옆에 앉아있던 낯선 남성에게 이 바이올린을 100파운드에 사라고 권유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자신의 딸이 이미 리코더를 갖고 있기 때문에 다른 악기가 필요없다며 모건의 제안을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모건 등이 바이올린의 가치를 제대로 알지 못해 이런 어이없는 액수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아일랜드 더블린 출신인 모건은 상습 절도범으로 40여개의 가명을 갖고 있으며 출생일만 26개가 넘고 65건 이상의 유죄 선고를 받은 전과가 있다.
모건 일당은 절도 사실을 시인했으나 바이올린 소재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고 검찰은 전했다.



 


ⓒ 남도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